유머천국 코하비닷컴
https://cohabe.com/sisa/1413997

코로나 양성 판정 후기 ㄷㄷㄷㄷㄷㄷㄷㄷㄷ

미국 뉴저지에서 코로나 양성 판정 받고 치료후 다시 완치되신 교포 여성분의 글임니다 
   
  안녕하세요.. 아래 코로나 증상에 대해 물어보시는 분이 있어서 답변차.. 저 코로나 걸린 경험자로써 글 남깁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어요 ㅠ 
  
  - - -여기는 그 증상있으신 분을 위한 답변이에요 - - - -
  사는 지역이 어디신지는 몰라도.. 뉴저지 같은 경우는 일반인들에게 검사 잘 안해줘요.. 열나는건 기본이고.. 기침도 심하게 해야 하며, 숨이 막혀서 강아지처럼 핵핵 댈 정도가 되야 병원에서 검사만 해준다고 하는데 그 정도가 되면 어지러워서 한발짝도 못딛는 상태고... 검사 끝나면 집으로 돌려보내는데, 산소율 90% 아래여야 입원이 됩니다.. 제가 듣기로는 그 일반인 검사해준다는 그 텐트? 가셔도 똑같다더라구요... 
  저는 코로나 걸려서 3주를 죽음을 넘나들다 지금은 회복 단계에 있는 30대 여자입니다. 제 증상은 아래와 같았어요   ~
  1. 미열 시작되면서, 냄새 입맛등이 없어지는데~ 그 수준이 배에서는 꼬르륵되고 어지럽고 난리가 나는데 입에 음식이 들어가질 못합니다. 목이 말라서 물을 찾게 되는데, 밥은 뱉어내거나 토하구요.. 물도 역해서 단맛 들어간 게토레이만 주구장창 먹었어요.. 
   
  2. 미열이 시작된후 3일이 흘렀고 열이 점점 오르는게 느껴졌을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얼전트 케어를 갔습니다. 가서 진단을 받고 닥터가 플루검사 먼저 해보자고 플루검사를 했으나 네거티브(플루아님)로 나와서 닥터는 감기증상 같다고 혹시 모르니 집에서 일주일 격리하라고 했고 만약 열이 가라앉지 않고 증상이 악화되면 일주일 후에 병원 응급실로 가라고 했어요.. 그래서 격리했습니다.
 
  3. 일주일이 지났고. 미열이던 저는 고열로 바뀌고 어마무시한 두통이 동반되기 시작됬어요 ㅠ 두통은 뇌를 쪼게서 딱아내고 싶을만큼 아팠습니다. 당연이 일주일동안 밥은 커녕 게토레이만 마셨구요.. 저는 너무 초반에 걸려 타이레놀 대신 에드빌을 먹었고, 그로 인해 제 상태는 악화되었어요 ㅠ 에드빌..절대 먹지마세요 ㅠ 
  >> 추가: 이때! 엄청 추웠어요.. 너무 추워서 침대 가 같이 덜덜덜 떨릴정도로 추워요.. 
   
  4. 남편이 너무 놀라서 저를 홀리네임 병원으로 데려갔으나, 제 상태를 본 응급실 레지스터 분은 소리를 지르면서 빨리 마스크 쓰고 나가라고, 너희한테는 코로나 검사 안해준다고 하더군요.. 그분...덕분에 저는 다음날 죽을 고비를 맞았습니다. 그래도 간호사 어떤 분이 나와서 코로나 검사 해주긴 할꺼지만, 여러 상황 때문에 너네가 여기서 걸려갈수있고 입원은 당연히 안되고 등을 설명해줬습니다. 그 말 듣고 저는 그냥 됬다고 집에 가자고 했죠... 
 
  5. 이날은... 제가 두통 때문에 계속 울고 기침을 계속하며, 가슴 통증이 너무 심했고 일주일 넘게 물만마신 저는 쓰러지기 일보직전이었어요.. 다행히 저희 회사 사장님이 저 처음 아플때부터 하루에 한번씩 전화해서 관리해주셨는데.. 에드빌 먹었다는 사실에 너무 놀라면서 타이레놀만 먹으라고 하셨고 안되겠다며, 잉글우드 병원으로 가라고 말씀주셔서 저희는 잉글우드 병원 응급실로 갔습니다. 
 
  6. 잉글우드 병원에서 한국 간호사 분을 만나 증상을 체크하고 바로 폐사진을 찍어보더니 폐에 인펙션이 너무 심해서 당장 입원하고 코로나 검사하라고 하고는 산소튜브를 끼고 바로 입원을 했어요...
   
  7. 코로나 검사 그때는 결과가 2주정도 걸렸거든요... 아직 확진은 모르지만.. 폐 인펙션이 심하고 고열에 면역력이 너무 약해 노인같다라는 말씀하시고, 모든 증상은 코로나와 일치한다하여 다음날 안되겠다며, 코로나 확진으로 하고 바로 약 투여를 시작하는데.. 모두 아시다시피.. 지금 약이 없어요.. 그래서 비타민씨를 미친듯이 IV로 맞구요...  저는 말라리아 그 약 한번 투여 받았었습니다 (저도 지금 생각하면.. 이해가 가질 않는데 그땐 fda 승인 전이었고, 트럼프가 승인됬다고 거짓말했던 그 시기에요.. 그래도 그 약 덕에 산거 같아요 저는 ㅠ). 엄청난 두통은 계속 타이래놀과 안티바이오틱스?항생제 같은 약을 계속 먹었구요.. 엄청난 설사와 두통 그리고 산소로 병원 입원하고 5일정도 힘들었어요... 저녘에는 산소투브때문인지 제가 패닉 어택이 온건지 너무 무서워서 숨이 멈추는듯하게 놀라서 깨는데 잠을 못자요  ㅠ 깨면 두통이 어마무시하게 오구요... 
 
  8. 여러 닥터들과 여러 간호사들의 도움으로 저는 5일째 저녘즘부터는 두통도 사라지고 산소포화도도 87~90%를 와따가따햇고 혈색도 좋아졌어요.. 설사는 계속했지만, 저 혼자 IV끌고 화장실 와따가따 할 정도로 좋아졋어요.. 
  그리고 저는 그 다음 일요일에 아직 다 나으진 않았지만 퇴원했습니다. 아시다시피 병실도 부족하고 간호사 의사분들도 부족한 상황이라.. 저처럼 나아지는게 보이고 산소포화도만 올라가면 바로 퇴원시키더라구요...
   
  9. 퇴원하고 저는 집 앞 계단도 못올라가 쓰러질뻔 했지만, 집에 돌아와 몇주만에 하는 샤워를 하고 사람처럼 침대에 앉을 수 있어서 너무 편햇어요..
  그 날 이후 2~3일후부터 저는 밥을 먹기 시작했고 폐가 쪼그라드는 바람에 숨쉬는 연습을 해서 폐를 펼쳐야 해서 지금도 연습중이에요.. 아 그리고.. 기침은 현재 2주정도 지났는데도 계속 합니다. 아직 다 낫진 않았지만~ 지금은 재택근무도 수월하게 하고 스트레칭?정도 할 수 있을 만큼 건강 올라왔어요...
   
  제 경험담이구요...아직 무서워하면서 집밖으로는 안나가고 있지만.. 
  여러분....저는 30대 중반 여성이었고 그래도 죽을 고비를 넘겼습니다... 여러분들의 아이와 부모님을 생각해주세요 ㅠ 그들은 견디지 못하고 죽을 확율이 너무 큽니다... 약도 없어 비타민씨만 어마무시하게 퍼붓기때문에.. 아픈걸 다 견디고 혼자 이겨내야 살 수 있는 형태에요... 
  어떤 분들은 회사에 나가야하는 현실인걸 알고 있습니다. 그런 분들은 마스크 꼭 끼시구요.. 집에 돌아오면 아이있는 집은 아이에게 다가가지 마세요... 바로 옷갈아입고 샤워부터 하세요... 
   
  저는.. 아직도 왜 걸렸는지 알수가 없습니다. 회사 집 회사 집 이었던 저는 지하주차장에서 회사로 올라가는 버튼 한 번 눌렀다고.. 혹은 남편에게 옮았다고 그렇게 추정할 수 밖에 없구요.ㅠ 
  
  난 무증상일꺼야. 감기처럼 지나가겠지 하는 분들은 명심하세요... 당신이 문제가 아닙니다. 소중한 가족들이 문제이며, 가족이 없으신 분들은 .. 이 바이러스는 혼자서 이겨낼 수 없어 혼자 죽어갈 수 밖에 없어요.. 지금 뉴저지 병원들은 혼자서 걸어오는 코로나 환자들을 받지 않습니다. 쓰러져 구급차 혹은 실려와야 받아줘요.... 
 
  저 입원하고 퇴원을 일요일날 했는데 , 저랑 같은 증상으로 다른 병원에 입원한 사람은 월요일 아침에 죽었다더군요.. 심지어 나이차도 얼마 나지 않는데...
  너무 무섭습니다.. 근데 아직도 산책하겠다며 오버펙 공원을 걸어다니는 사람이 그렇게 많더군요...
  가족..꼭 생각하세요..
  지금은 가족을 챙길 시기에요...
 
  약간 증상이 있으신 분들은 오렌지주스나 비터민씨를 많이 드시는걸 추천드려요..
  저처럼 몰라서 ~ 증상 끝까지 가셨다 하나님이 삶을 한 번 더 주셔서 다행히 돌아왔지만, 그렇게까지 않가고 모두 건강하길 바랍니다.ㅠ
  길고 감정에 써서 엉망이지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ㅠ
=======================
코로나 걸리면 나는 젊어서 괜찮아 할 문제가 아닙니다
이글은 미국에 사는 코로나 걸리신 30대 중반 여성글이구요
꽃구경 갔다가 염라대왕이랑 하이바이브 하다가
저세상 갑니다
꽃은 내년에도 오지만 님이 염라대왕 미팅하고 오지 않아요
제발 가족 생각하세요

댓글
  • 賢者妥臨 2020/04/07 02:30

    저는.. 아직도 왜 걸렸는지 알수가 없습니다. 회사 집 회사 집 이었던 저는 지하주차장에서 회사로 올라가는버튼 한 번 눌렀다고.. 혹은 남편에게 옮았다고 그렇게 추정할 수 밖에 없구요.ㅠ
    회사에서 혼자 일하시나 ㄷㄷㄷㄷ
    버튼하고 남편만 의심하시다니 ㄷㄷㄷㄷ

    (y41drF)

  • 夜[바보로]㉿ 2020/04/07 02:33

    도대체가 글을 믿을 수가 있어야지....
    타이레놀이냐 에드빌이냐 따지는 말도 안되는 소리 짓거리고 있는데....

    (y41drF)

  • 꼬은♥ 2020/04/07 02:33

    발생초기니까 충분히 그럴 수 잇죠

    (y41drF)

(y41drF)

eos r vs s1
  • eos r vs s1 [3]
  • | 2020/04/16 14:58 | 227
eosr 플리커 현상?
  • eosr 플리커 현상? [6]
  • | 2020/04/16 10:22 | 385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글.
  •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글. [3]
  • | 2020/04/16 08:21 | 1531
정치미통당, 국민의당 투표했습니다.
  • 정치미통당, 국민의당 투표했습니다. [21]
  • | 2020/04/15 16:23 | 1602
프로게이머 vs 프로게이머
  • 프로게이머 vs 프로게이머 [23]
  • | 2020/04/15 11:51 | 935
강형욱 충격적인 커밍아웃.jpg
  • 강형욱 충격적인 커밍아웃.jpg [7]
  • | 2020/04/15 10:12 | 855
연합뉴스 이윤지 VS YTN 문지현
  • 연합뉴스 이윤지 VS YTN 문지현 [10]
  • | 2020/04/15 07:30 | 1762
조선일보의 총선 예측
  • 조선일보의 총선 예측 [6]
  • | 2020/04/15 00:47 | 235
Z6 2470f4 데이트 스냅
  • Z6 2470f4 데이트 스냅 [10]
  • | 2020/04/14 22:04 | 1540
SBS 왜이럼?
  • SBS 왜이럼? [11]
  • | 2020/04/14 18:45 | 168
ㅋㅋ 유머게시판에는 철수형이 진리 ㅋㅋ
  • ㅋㅋ 유머게시판에는 철수형이 진리 ㅋㅋ [11]
  • | 2020/04/14 17:05 | 231
김종인 좋은 말씀 감사 하답니다
  • 김종인 좋은 말씀 감사 하답니다 [3]
  • | 2020/04/14 15:23 | 1352
상업사진 경험자분들! 음식사진 조명 구성 추천 부탁드립니다.
  • 상업사진 경험자분들! 음식사진 조명 구성 추천 부탁드립니다. [4]
  • | 2020/04/14 13:36 | 647
여동생 명품가방 몰래 판매 jpg 有
  • 여동생 명품가방 몰래 판매 jpg 有 [7]
  • | 2020/04/14 12:04 | 1188
절대 추월 불가능
  • 절대 추월 불가능 [10]
  • | 2020/04/14 10:07 | 1395